800년을 이어온 신명 나는 탈판

800년을 이어온 신명 나는 탈판

clubrichtour 0 729
800년을 이어온 신명 나는 탈판

  • 콘텐츠명(제목)  title

    800년을 이어온 신명 나는 탈판

  • 개요  overview

    하회별신굿탈놀이는 하회마을 사람들이 고려 때부터 해온 탈놀이다. 별신굿은 ‘별난 굿’을 뜻하는데 마을의 안녕과 풍년을 기원하며 5~10년에 한 번씩 큰 굿판을 벌였기에 붙은 이름이다. 느긋한 걸음으로 화회마을을 둘러보라. 흙과 돌로 반듯하게 쌓아 올린 담장과 미로처럼 이어진 골목, 정겨운 초가, 수령 600년에 이르는 삼신목, 강변에 자리한 만송정, 절벽 위에서 마을을 굽어볼 수 있는 부용대 등 볼거리로 가득하다.

소개정보
    상세정보
    • :
    Array
    (
        [bo_table] => datagokr_Kor
        [wr_id] => 16110
    )
  • 36.5808745081
  • 128.5549628011
    • 800년을 이어온 신명 나는 탈판
  • 0 Comments